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Movie rewind


바르면 헤드스핀을 할수 있다는 약!

이러쿵, 저러쿵 2008. 1. 25. 19:14 Posted by poppa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주 가는 카페에 'king61'님이 쓰신 글이 재미있어 간추려 봤어요...
입병 치료제라는데 다른 사람의 고통을 재밌어 하는거 쫌 그렇지만 아픔을 표현한 부분들이
피식하게 하네요;;;

보니까 입술약간 위에가 거의 구멍난거처럼 피가 철철 흐르고 살이 덜렁덜렁거리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어떡하지 어떡하지 하다가 생각난게 알보칠이였어요.
그래서 친구가 다친곳에다가 알보칠 하나를 통째로 부었는데요.
바닥에서 구르고 있던 친구가 알보칠을 부었더니 일어나서 브레이크댄스를 추내요
창문으로 뛰어내리려는거 제가 간신히 말렸어요.;;;;

-------------------------------------------------------------------------------------
사람들이 알보칠을 꺼리는 이유가 참을수 없는 고통일것입니다.
여기지식인 보면 "참을만 하다" 하시는분들 계신데 말은 바로 합시다. ㅡㅡ
거짓말하나 안보태고 진짜 죽습니다 ㅡㅡ;; 특히 저같이 입술안쪽 2cm헌데다가
알보칠 드러부으면(면봉에 찍어서 톡톡 두드리세요) 차라리 죽는게 낫습니다. ㅡㅜ;

-------------------------------------------------------------------------------------
알보칠 한번바르고 춤추고 2번바르면 브레이크 댄수 추고
저 알보칠때문에 브레이크댄수 잘춰요 ㅋㅋㅋㅋㅋㅋㅋ
어쨋든 고통은 포경수술보다아픔

-------------------------------------------------------------------------------------
제가 이 3가지 모두 사용해 봤지만 상처가 절정에 다했을 때 알보칠을 5군데
모두 바르시면 약 1분간은 죽을지도 몰라요 (농담아님)
적어도 눈물 몇방울을 떨어뜨려야 함.

-------------------------------------------------------------------------------------
순간 미친 놈됩니다. 전 구내염이 다른 사람보다 자주 나서 많이 바르는데 바를 때 마다
죽다 살아납니다.

-------------------------------------------------------------------------------------
알보칠을 접하시면 .. 새로운스릴을 만끽하실겁니다
제가 왠만하면 엄살을 안부립니다
왠만하면 다 참는 성격입니다
[[사용법]]알보칠에 면봉을 푹~ 담가서 5초정도 있다가빼서 입병난곳에 톡톡 약간 강하게
눌러줍니다.
자 시작입니다 . 1분간 레드썬을 경험합니다
참을수는 있으나 정말 많이 아픕니다.

-------------------------------------------------------------------------------------
ㅋㅋ 입과 눈에서 시냇물이 흐른다는 알보칠ㅋㅋ

-------------------------------------------------------------------------------------
지금 알보칠 면봉이 묻혀 살짝 아주살짝상처에 갔다대봤는데 우~엉 이 쓰사림 상처딱지
떼어나갈때보다 아파요ㅠㅠ 바로 눈물이 핑~

-------------------------------------------------------------------------------------
비보이가되기 시작한다.
7ml 정도로도 코키리춤을 추게될것이다.
오라메디와같은 찜찜함과 끈적임은 없다
하지만 바르는순간 지옥을 경험하게될것이다.
분명히 말하지만 당신은 지옥을 경험하게 될것이다.
지옥을..

-------------------------------------------------------------------------------------
예전 이소룡이 입안이 헐어서
알보칠을 사용했는데
그때 이소룡이 백덤블링하면서 한마디 했다죠.
"이녀석이 나보다 쎄다"
뭐.. 전설이라는...

-------------------------------------------------------------------------------------
이번 설날때 너무 무리를했나.. 혀에 혓바늘이 났어요..ㅠ...
약국을 갔는데 알보칠을 주면서 선생님이 말하시더라구요.
"이거 그냥 면봉을 담근다음에 아픈곳에다가 툭툭 털으면되... 각오하고 써라."
???????..
각오하고 쓰라니?;;
"하긴.. 발르는 약이다보니 조금 아픈가보네?;.. 키가작다보니 초딩으로 착각하셨나봐"
라고 생각하고..- _-..
발른순간..
아스트랄합니다..;;..
진짜 죽다 ?틴爭돕윱求?.. -_-..
울면서 바닥에서 딩굴딩굴 굴렀어요-_-....
이거진짜 장난아닙니다.. 혓바닥이 타들어가는것같아요...
진짜.. 온몸에 땀나더라구요....
뭐랄까.. 순간 광전사가 ?榮檳?... 저진짜 뒹굴면서 춤추고 난리났었습니다..
괜한 침대 졸라 ??리고..

먼진 잘 모르겠지만 쩔겠네요...부디 신의 가호가 있기를.................

그냥 가실려구요? 그냥 가면 밉상~

  1. 처음이 어려울 뿐이에요. 처음 한번 아픈 것만 참으면 두번 바르지 않는 지혜가 생깁니다.-_-;
    새로운 세계에 눈을 떠서 알보칠만 찾을 수도 있긴 하지만요.

  2. 한번 바르고 나서 바로 폐기처분했다는 그 전설의 약...

  3. 생각보다 입병심한분들이 많은가보네요.
    알지도 못한약이였는데 무지 독한건가 봐요.
    겁부터 나서 입병나도 저약 못먹겠네요.ㅎ ㅎ

  4. ??? 입병이 나면 꼭 발라봐야겠는데요?

  5. ^^

    알보칠..
    저도 몇달 전 입안이 헐어서, 많은 검색 끝에 사서 발라봤는데요.
    전, 그냥 참을만 했답니다.
    워낙, 이리저리 골골하다보니, 왠만한 약들과는 다 친해서 말이죠 ㅎㅎㅎ

    • 의외로 입병나신 분들도 많고 이 알보칠이란 약도 꽤나 유명한지 이거 보고 알았다능...^^
      `알보칠 안 먹도록 입 안 아파아쥐` 하고 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