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Movie rewind


'에덴의 동쪽'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06.07 내가 뽑은 멋진 영화 포스터 25선 no.2 (10)

내가 뽑은 멋진 영화 포스터 25선 no.2

Hot clip 2008.06.07 04:08 Posted by poppa

"내가 뽑은 멋진 영화 포스터 25선 no.1"에 이어 추려 둔 나머지 25장 입니다.
이번 편 역시 대체적으로 지극히 개인적이고 주관적인 느낌으로 뽑은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데스페라도' 나 '레옹' 은 좋아하는 영화라서. '마리 이야기' '마이 걸' '미녀와 야수' 등은 young한 마음을 갖게 하는 동화적인 느낌이 들어서이며, '쉰들러 리스트' '이티'는 영화의 내용을 포스터에 잘 담은 것 같고요, 색채가 강렬해서 뽑은 것도 있고 지인?의 추천작도 있답니다.

그 중 '에덴의 동쪽' 희귀본은 우리나라에서 삼백만원을 훌쩍 넘는 고가로 팔리고 있네요. 엄청나죠? 여러분은 소장할 만한 가치가 느껴지는 작품이 있으신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뷰티풀 루저스 (Beautiful Losers, 2008)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향수 (Perfume The Story Of A Murderer, 2006)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데스페라도 (Desperado, 1995)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레옹 (Leon, 1994)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레이디 인 더 워터 (Lady In The Water, 2006)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렉스 더 런트 (Rex The Runt, 1998)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리 이야기 (My Beautiful Girl, Mari, 2001)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이 걸 (My Girl, 1991)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랑 루즈 (Moulin Rouge, 2001)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녀와 야수 (Beauty And The Beast, 1991)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 (Spring Summer Fall Winter and Spring, 200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색, 계 (色, 戒 Lust, Caution, 200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쉰들러 리스트 (Schindler's List, 199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멜리에 (Amelie Of Montmartre, Le Fabuleux Destin D'Amelie Poulain, 200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덴티티 (Identity, 200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크로스 더 유니버스 (Across The Universe, 200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덴의 동쪽 (East Of Eden, 195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은행나무 침대 (199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티 (E.T. The Extra-Terrestrial, 198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크 (Choke, 2008)

사용자 삽입 이미지

킥킹 잇 (Kicking It, 2008)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토탈 이클립스 (Total Eclipse, 1995)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페넬로피 (Penelope, 2006)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린스 앤 프린세스 (Princes And Princesses, Princes Et Princesses, 1999)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 웩크니스 (The Wackness, 2008)


관련 포스트
2008/05/23 - [Hot clip] - 내가 뽑은 멋진 영화 포스터 25선 no.1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영화에 대한 모든 이야기들!]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그냥 가실려구요? 그냥 가면 밉상~

  1. 마리이야기 색감이 너무 좋죠~

    • 찾다보니 한국영화 포스터들이 예술적 감각에서 많이 뒤져있는듯한데 영화 만드는 사람들이 이 부분도 신경을 더 썼으면 좋겠네요...

      참고로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 도 영화와 함께 포스터도 인상적이네요~

  2. 아이덴티티 포스터!!!
    영화 보기 전에는 별 생각 없어 발견도 못했는데 ....
    상영 끝나고 친구말을 듣고 다시보니...
    헉! 했죠...

    • 영화도 사실 크게 기대치 않고 봤었는데 반전영화로써 해줄거 제대로 해준 영화였었죠~ 포스터도 잘 만들어졌죠? ㅎㅎ

  3. The Wackness 포스터.. 상당히 Wacky한데요
    개성있어요~~~

    주옥같은 작품들이 많이 있네요~~~ :)

  4. 토탈이클립스 포스터에 저도 올인합니다 '~'/

  5. 헐~ <에덴의 동쪽> 포스터가 3백만원을 호가하나요? 잘 만들어진 영화 포스터는 확실히 예술의 범주로 넣어도 무방할 것 같습니다. 아니 마땅하다고 해야겠네요. ^^*

    저는 가장 감동깊게 - 감명깊게 - 본 영화의 포스터가 뇌리에 강하게 남아있네요. 외화로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와 한국 영화로는 <8월의 크리스마스>가요. 영화뿐만이 아니라 포스터도 좋았던 것 같고요. 우습게도 제 인생에 있어서 최고의 걸작으로 뽑는 이 두 작품을 저는 극장에서 보지 못했습니다. T.T

    가까운 곳에 계셨으면 인사도 드릴겸, 포스터 좀 poppa님께 얻어올텐데 말입니다.
    닭장 투어 아니, 꿈의 영사실 투어도 했을 것 같고요. ^^*

    영화에 관한 애정이 가득한 포스팅이여서 참 보기 좋았고, 읽기에 작은 행복함을 느껴보았습니다. (시리즈로 계속 해주셔도 뭐라 안할께요. ^^)

    • 에덴의 동쪽 원본이 거래가가 그렇게 높더라고요. 소장가치면에선 충분히 가능한 가격이겠죠? ㅎㅎ

      흠... 8월의 크리스마스도 후보였는데 고르고 고르다 보니 뺐다능...ㅠ.,ㅠ 힌트라도 주셨으면 배트맨님을 위해서 빼지 않았을텐데 말이죠 :) 누구에게나 있는 기억에 남는 영화가 있죠. 배트맨님은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 와 <8월의 크리스마스> 였군요~ 스크린에서 직접 못 보셨다니 그 점은 저도 안타깝군요^^

      뭐 좀 아시니 영사실을 닭장이라고 표현하시는군요~
      극장들이 외관, 장내 등등은 신경쓰지만 영사실은 신경써서 반듯하게 만든 곳도 있고 그지같이 만든곳도 있죠. 저는 후자라는... ㅠ.,ㅠ

      언제나 좋은 댓글 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배트맨님~

      포스터 관련 블로깅은 애초에 25편씩 2부로 예정했던거라 후속은 안타깝게도 먼 훗날을 기약해야 할듯요^^ 찾다보니 반 정도는 본거같은데 옛날생각나게해서 저로서도 좋은 블로깅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