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Movie rewind


울학교 이티

최신&개봉 예정작/'08년 개봉작 2008.08.30 13:16 Posted by poppa

사용자 삽입 이미지

꼴통ET 천성근, 철밥통 10년 생활에 일생 일대의 위기가 찾아오다!

옹골찬 근육으로 다져진 특 1등급 건강인을 자부하는 천성근, 그는 우리나라 최고의 교육열을 자랑하는 영문고의 체육선생이다. 항상 4차원 안테나를 곧추 세워 촌지 냄새를 맡고, 학생들 싸움판을 찾아내어 십 만원 빵 내기 심판을 본다.
해뜨면 공차고, 비오면 자습으로 버텨온 철밥통 체육선생 10년 생활에 일생일대의 위기가 찾아온다.

티처의 재구성, 축구공을 놓고 알파벳과 친해지다!

치열해지는 입시전쟁을 치르기 위해 영문고는 체육선생을 자르고 그 자리에 영어선생을 대치하려는 초강수를 두게 된다. 해고1순위 천성근.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은 있다! 천성근은10년 전 짝사랑을 따라 쟁취한 영어교사 자격증을 생각해낸다.
천성근은 이제 외계인 이티가 아닌 잉글리쉬 티처 E.T가 되어야 하는데…

나는 영어선생으로 학생을 잘 가르칠 수 있다!
Sure!
를 영어로!
Shit!

천성근의 놀라운 보직변경, 미션임파서블이 시작된다.

감독 박광춘
출연 김수로 / 이한위 / 백성현 / 박보영
장르 코미디
시간 120분
개봉일 2008-09-11
국가 한국
확대



'최신&개봉 예정작 > '08년 개봉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 블룸(The Life Before Her Eyes)  (7) 2008.09.08
트럭  (5) 2008.09.07
이글 아이(Eagle Eye)  (3) 2008.09.04
멋진 하루(My Dear Enemy)  (7) 2008.09.03
황시(The Children Of Huang Shi)  (2) 2008.09.02
울학교 이티  (9) 2008.08.30
바빌론 A.D.(Babylon A.D.)  (4) 2008.08.29
모던보이  (2) 2008.08.25
미러(Mirrors)  (6) 2008.08.24
20세기 소년(Twentieth Century Boys)  (2) 2008.08.23
방콕 데인저러스(Bangkok Dangerous)  (5) 2008.08.22

그냥 가실려구요? 그냥 가면 밉상~

  1. 밉상 안될랴구 인사남겨요^^ 흐흐~
    poppa님.. 정말 영화쟁이시군요^^
    안본 영화가 없는것 같오~~~~~!

    김수로씨가 또 주연을 맡았네요~ 잘되야 할텐디.. ^^

    아침,저녁으론 완전 가을^^
    오후한낮이 약간 덥긴하지만 태양의 따사로움이 싫지않은 고마운 계절입니다^^
    어김없이 주말이 찾아왔어요~ 멋진계획 세우셨나요^^
    모쪼록 즐겁고 싱싱한 해피 주말밤 & 휴일 보내시길 바랄께요~☆

    • 그 글이 나름 부담이 되긴 되나봐요~ 간간히 저 글귀때문에 댓글 적는다는 분들이 계시네요 ㅎㅎ (좀더 강한걸 짜야겠다는 생각이 불끈!)

      역시 호박님은 아디만 그렇지 마음은 천사에 한 미모 하실듯^^ 친절하신 댓글에 감사드려요~

      시나브로 계절은 이렇게 또 바뀌는가봅니다. 이젠 날씨인사로 "감기 조심하세요"란 말이 더 어울릴듯 합니다.^^ 감기 안걸리게 이불 잘 덮고 주무시길~ 좋은 꿈 꾸시구요~

  2. 추석 시즌 우리 영화의 힘을 보여줄지 기대가 됩니다!!

  3. 호박님 목격자로써는 호박님 예쁘십니다.
    아이디는 거짓말이세요/ㅁ/

    김수로 나오는 영화들, 재미는 있는데 막상 보려고 하면 좀 거북하달까요.
    저완 안맞는가봅니다 -_-;

    • 그러시겠죠? ㅎㅎ 저도 그렇게 믿고 있습니다.

      저도 예전엔 김수로를 좋다고 봤는데 언제부턴가 변화가 없는 모습에 식상함을 느끼고 있습니다.

  4. 전 이상하게 김수로라는 배우에 대한 막연한 기대감이 있어요. 요즘엔 버라어티에 혹사당하고 있어 반감하고 있긴 하지만 꽤 괜찮은 배우라고 생각했거든요. 그래서 그런지 뻔할 영화이지만 꼭 극장가서 보고 싶은 영화긴 하네요. :)

    • 아 비트손님에겐 김수로가 꽤 괜찮은 배우로 각인되 계시군요. 윗 답글에 언급했지만 저도 한동안은 김수로란 배우를 노력형 배우로 좋게 봐왔는데 언제부턴가 오버스런 연기의 정형화된 모습에 이젠 그닥 김수로가 좋아보이진 않네요.

      그 옛날 <주유소 습격 사건>에서의 그 배달원의 모습은 아직도 좋은 기억으로 간직하고 있지만 말입니다^^;

  5. 안녕하세요 ㅎㅎㅎ